KR    EN

[Nam June Paik Art Center’s photography collection] When the body and media become one


[Nam June Paik Art Center’s photography collection] When the body and media become one

2. When the body and media become one

It was in March 1963 that Nam June Paik found his way to his first solo show Exposition of Music – Electronic Television in Galerie Parnass in Wuppertal. This exhibition is of paramount importance now that it put media artist Paik’s career into orbit in full swing. It is not only because he brought television as an artistic medium for the first time in art history, but because the concepts explored in his practices of performance were consolidated around the two poles of music and television in this exhibition. Architect Rolf Jährling opened Galerie Parnass at his architecture office in 1949 and he organized more than 160 exhibitions and concerts until 1965, particularly Fluxus actions and happenings of the early 1960s. Here is a sketchy glimpse of Manfred Montwé’s photographs of Exposition of Music – Electronic Television.

Fig1. Nam June Paik, Klavier Integral,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ig2. Nam June Paik, Klavier Integral,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ig3. Klavier Integral demonstrated by Gallerist Rolf Jährling,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In the central hall of the gallery, there were four pianos displayed, a symbol of classical music, under the title of Klavier Integral. The pianos were, however, prepared in the way they could be ‘played’ in a completely different way. The front cases of two pianos were removed, and their keys and strings were covered with everyday objects, all tangled with electric cables. The objects suspended, stuck and nailed on to the pianos were a doll head, a whistle, a horn, a plume, a spoon, a pile of coins, toy sundries, wires, photographs, a padlock, a brassiere, an accordion, an aphrodisiac, a disjoined arm and lever of a record player, and so on. Visitors were invited to play the piano freely. When the keys were pressed, you could hear a strange sound or see objects moving; or you would find that your action of playing the piano turned on a lamp, a siren, a ventilator or a radio in the room. Another prepared piano of Exposition of Music was called ‘Piano for Arthur Køpcke’ modeled on his Shut Books. As Køpcke made a book that could not be read by gluing its pages, Paik slotted a wooden panel inside the piano and closed the lid so that the keys could not be pressed and the strings did not vibrate.

Fig4. View from entrance into the hall with the Ibach piano destroyed by Joseph Beuys Aktion,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ig5. View from entrance into the hall with the Ibach piano destroyed by Joseph Beuys Aktion,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One of Klavier Integral was an Ibach piano, whose lid and hammer were removed and which was laid down to expose keys and strings. Paik’s intention was to allow viewers to tread or run on it, that is, to play it with their feet. In the opening day, Joseph Beuys showed himself with an ax and swung it all the way to strike the piano in shatters. Nobody had known of this happening beforehand, but Paik remembered that the audience burst into loud applause after the improvisational act. It was said that in order to control the situation, Montwé who was in charge of maintaining the exhibition brought a bucket of water to pour it over Beuys. That piano remained there as it was, and visitors watched the sight of a broken piano or stepped over it. It had been actually obtained, with the help of gallery owner Jährling, directly from the Ibachs, one of the two most notable families in Wuppertal – the other, the Engels. Regarding this old piano, Paik recounted: “If the piano survived today, it would fetch a great price because it was the first piano work of Beuys. We did not have a capability to look ahead to the future and returned the broken piano to the Ibachs. They just throw it away.”(1986)

Fig6. Peter Brötzmann demonstrates Random Access, Strips of audiotape,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ig7. Random Access,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After you passed the section of prepared pianos to ‘play music’ down to the basement, you could encounter a section displaying the instruments to ‘play back music.’ A motor-driven cardboard roller was set on two knee-height props. Fragments of magnetic tapes unwound from a spool were attached on a 50cm-wide segment of fabric moving on the roller like a conveyor belt. Tape fragments were also attached like a city map, on the wall between two sets of fabric conveyor belts. Visitors with a metal tape-head separated from a playback equipment went directly to the point they wanted to scrape to listen to the tape. What resembled electronic sounds varied depending on the speed and direction of scraping. Visitors did not listen to the sounds sequentially played back by a machine but they moved themselves to make a sound at a randomly selected spot; therefore, these works were called Random Access.

Fig8. Visitor at Record Schachlik _3 Speaker,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ig9. Record Schachlik _5 Speaker,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ig10. Nam June Paik, Listening to Music through the Mouth,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There were also record installations across the basement. Upon the radio having a built-in amplifier and speaker, a record player with a turntable was placed. The elongated axis of the turntable was spinning to which ten vinyl records were randomly skewered. Another similar pile of ten records was connected to it by a rubber belt, thus rotating at the same speed. There were two sets of double skewers, so to speak. Visitors holding a magnetic cartridge were invited to access randomly wherever on the records they wanted. The record pile looked like a skewered kebab, so borrowing the word ‘shashlik,’ this work was entitled Schallplatten Schaschlik. A record on the turntable was also used for another work in a rather intimate way. From an antique record player, a cartridge was removed and instead a phallic-shaped object was mounted. Placing a needle on the record, you would hold the phallic device and listen to the record by feeling its vibrations. This is Listening to Music through the Mouth. According to Montwé’s recollections, Paik asked him to take a special photograph, and in the morning when there was no visitor, Paik tried Listening to Music through the Mouth himself to photograph. He transformed the body part that makes sound, into the one that hears sound, with an erotic connotation added.

Fig11. Paik working on TV set,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ig12. Thomas Schmit in the television room,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ig13. Nam June Paik, TV 5,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His experimental televisions, i.e., the other pole of the exhibition, did not attract much interest at that time, compared with prepared pianos. In an interview, Paik deplored that people’s attention was diverted to an ox’s head, not appreciating the televisions properly – he was talking about the commotion caused by the head of a freshly slaughtered ox hung above the gallery’s entrance, and just before the exhibition’s opening, forced to pull down by the police for health code violations. Although there were little responses from the audience, the experimental televisions were an outcome of Paik’s rigorous research in cooperation with technicians on television circuitry. In the exhibition, some televisions were those which had been completed in advance while others were barely finished after he repeatedly manipulated circuits in front of television sets at the gallery hours and hours in order to gain the images he wanted. The resulting thirteen televisions distorted broadcast signals into each different abstraction, and no single television showed an identical image.

The experimental televisions may be divided into three categories. Firstly, with televisions whose inner circuitry is manipulated to interfere normal workings of signals, the same TV program broadcast is disturbed by negative images, sinusoidal oscillations, and horizontal and vertical stripes. The second group of televisions is connected to external devices by which the audience is led to participate in making images. Step on a pedal switch or make sound in front of a microphone, and the television screen creates dots of light like sparks; a tape recorder and a radio hooked up to television sets feed sound into image responding to the wavelength of the music and the volume of the radio. Thirdly, there are a couple of televisions out of order, which Paik simply brought to the gallery. In one television laid on its side, a single vertical white line runs through the middle of the screen; the other television set lies face-down showing not the screen but its brand name ‘Rembrandt Automatic.’ Montwé recalled that images on the television monitors ran past rapidly, kept changing constantly, or remained unstable so that it was technically hard to capture them photographically.

Fig14. Nam June Paik, Kuba TV,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ig15. Flags by Alison Knowles for Paik’s Chronicle of a Beautiful Paintress,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Not only clinging to technical experimentation with televisions Paik took much interest in the political aspects of mass media, affecting people’s minds and infiltrating into social dimensions. For example, there was Kuba TV in the exhibition, a television connected to a tape recorder showing different images depending on the frequency of music input. The title implies the Cuban missile crisis, one week of extreme tension between the Soviet Union and the US, caused by Kennedy’s military command to blockade the route to transport Soviet weapons to Cuba. This was a reaction of the Kennedy administration to the Soviet Union’s support of Cuba’s construction of nuclear facilities. Khrushchev eventually scrapped the Cuban plan seeking reconciliation. Alluding to the political affairs that took place only a few months before his exhibition, Paik created a television whose light waves were in sync with sound waves of a recorder. In another part of the exhibition, there was a framed news article of Bild Zeitung 16 April 1961, with a headline “War against Fidel Castro, Invasion has Begun.” On both sides of the frame were four stained flags of Germany, Turkey, the UK and Denmark. This is a work of art by Fluxus artist Alison Knowles. Paik wrote a score Chronicle of a Beautiful Paintress dedicated to Knowles, which instructs her to dye national flags with her menstrual blood each month and to display them in the gallery context. Knowles actualized this score and provided the four national flags for Exposition of Music.

Fig16. Paik in the Library with mirrored foil,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ig17. Paik in the Library with mirrored foil,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Unlike other artists mounting an exhibition at Galerie Parnass, Paik’s Exposition of Music made use of the whole building of the gallery as well as the garden outside. In the gallery’s library Paik installed a work entitled To be Naked and Look at Yourself. This was inspired by Ed Kiënder’s work in which circular forms are cut out of mirrored foil and the fragments are rolled up so that its composition forms a still life on which the surrounding space is reflected. With pieces of mirrored foil in gold, silver and red hung from the ceiling to the floor, some of which were crumpled and wrinkled, Paik encouraged viewers to lock themselves in the library and watch their self-images reflected and distorted on the thin paper. This room contained a fan heater positioned upward so that people could feel the warmth between their legs.

Fig18. Nam June Paik, Prepared WC,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Foil fragments were also laid on the floor in the Klavier Integral section, on one of which a violin was placed. In the same vein, mirrors placed in front of some experimental televisions can be construed in terms of inserting self-reflexivity in the space. Furthermore, it was in the gallery’s restroom that another mirror appeared, but it was not the one you could normally encounter around a washbasin. It was Paik’s Prepared W.C. in which he suspended a mirror in front of a toilet and a plaster head upside down above it. If you sat on the toilet, the top of your head would touch that of the plaster, and if you looked at the mirror, you could observe four eyes looking back at you. In his childhood Paik loved to spend hours in the toilet, reading an entire issue of Der Spiegel. He even wrote in his 1965 score Symphony No.5 that “3rd JANUARY, 14.68 to 21.00.08: Read for seven hours Baudelaire’s collected works, on the Prepared W.C. sitting like this genius, here Peter BRÖTZMANN (Federal Republic of Germany) or start on the toilet The Brothers Karamazov (Dostoevsky) to read and only come out again, if you have them!!” Next to these sentences are a photograph of Brötzmann sitting on the toilet of Prepared W.C. in Exposition of Music, and a newspaper clipping of the exhibition review from NRZ Wuppertaler Stadtnachrichten dated 15th March 1963.

Fig19. Portrait Nam June Paik sitting on the staires, 1963, 30.4×40.2cm, B&W photography


Photo by Manfred Montwé © montwéART

As manifested in the title Exposition of Music – Electronic Television, Paik raised questions regarding the relationship between visual and audio media, and this exhibition became a watershed in the pioneering trajectory of his move from an experimental composer to a media artist. Fifty years later now, corporeal perception in communication increasingly involves the whole body with advancing media technology. Considering this change, the conflation of bodily senses that Paik realized in the exhibition speaks volumes. He used originally musical objects to evoke multisensory experiences, and non-musical objects to penetrate the space waiting for the participation of visitors. On the staircase, plastic bottles were placed in disarray, and if stepped on, they would be crushed to make some noise. There were telephones by which visitors could make a phone call or simply a dialog. Even a wall relief was intended to be felt only through the face. The mobilization of the space throughout the gallery in which Paik inserted everyday objects was to conceptualize media as an environment. The meanings of his experimental televisions consist not only in the fact that he modified electronic media artistically but that the televisions were part of the environment in which the viewer’s body resides. Employing everything from electronic circuits to a physical building, Paik constructed a productive space in between music and visual art, and out of the space of (in)commensurability a new form of media art began to emerge.

Writer : Seong Eun Kim/ An anthropologist specializing in museology and contemporary art, Kim’s areas of research interest include the material and bodily agency of media art and the sensorial dimensions of art museums in performing knowledge. Having worked in Nam June Paik Art Center from 2011 to 2014, Kim is now in charge of education and public programs in Leeum, Samsung Museum of Art.

목록보기

Contact

  • TEL + 82-31-201-8500
    FAX +82-31-201-8530
       
    Exhibition / exhibition@njpartcenter.kr
    PR / press@njpartcenter.kr
    Education / edu@njpartcenter.kr
    Reservation / reservation@njpartcenter.kr
    Archive・Library / library@njpartcenter.kr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2019년10월18일 시행)| 개인정보처리방침

    경기문화재단(이하 ‘재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정보 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고충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 처리지침을 수립·공개합니다. 본 방침은 2019년 10월 18일부터 시행되며, 이를 개정하는 경우 웹사이트 공지사항(또는 서면‧전자우편‧전화‧SMS 등의 방법으로 전체 및 개별공지)을 통하여 공지하겠습니다.

    제1조(개인정보의 처리목적)‘재단’은 다음의 목적을 위하여 개인정보를 처리합니다. 처리하고 있는 개인정보는 다음의 목적 이외의 용도로는 이용되지 않으며 이용 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할 예정입니다.

    ① 통합홈페이지 회원 가입 및 관리 회원 가입 의사 확인, 회원제 서비스 제공에 따른 본인 식별·인증, 회원자격 유지·관리, 제한적 본인 확인제 시행에 따른 본인확인, 서비스 부정 이용 방지, 만 14세 미만 아동의 개인정보 처리 시 법정대리인의 동의 여부 확인, 각종 고지·통지, 고충 처리 등을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처리합니다.
    ② 민원사무 처리 민원인의 신원 확인, 민원사항 확인, 사실조사를 위한 연락·통지, 처리 결과 통보 등의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처리합니다.
    ③ 아래 서비스의 이용과 관련하여 개인정보를 처리합니다.
    1. ‘재단’이 제공하는 교육/행사에의 참여
    2. ‘재단’이 운영하는 공간(공연장, 기타)의 대관 예약
    3. ‘재단’이 운영하는 박물관, 미술관 등의 단체관람 예약
    4. ‘재단’이 운영하는 뮤지엄숍 상품 구매 시 쿠폰 서비스의 제공
    5. ‘재단’에서 실시하는 이벤트에 대한 정보 제공
    6. 뉴스레터, 알림톡 발송 등 회원이 허용한 범위 내에서‘재단’의 정보 제공

    제2조(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① ‘재단’은 법령에 따른 개인정보 보유·이용 기간 또는 정보 주체로부터 개인정보의 수집 시에 동의받은 개인정보 보유·이용 기간 내에서 개인정보를 처리·보유합니다.
    ② 기존‘재단’홈페이지(ggcf.kr)회원이 지지씨 멤버스로 재가입한 경우, 지지씨 멤버스에서는 본인 인증절차를 통해 기존 활동 이력을 열람할 수 있습니다. 지지씨 멤버스는 기존 정보를 이용하여 뉴스레터 발송 등 회원의 허용범위 내에서 활용이 가능합니다.
    ③ 각각의 개인정보 처리 및 보유 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지지씨 멤버스’ 회원 가입 및 관리, 서비스 이용 :‘재단’ 통합 홈페이지 가입 시부터 탈퇴 시까지 보관하되 휴면 고객으로 전환 후 5년 이내에 활동회원으로 전환되지 않으면 삭제 처리합니다. 다만, 다음의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해당 사유 종료 시까지
    1) 관계 법령 위반에 따른 수사·조사 등이 진행 중인 경우에는 해당 수사·조사 종료 시까지
    2) 홈페이지 이용에 따른 채권·채무 관계 잔존 시에는 해당 채권·채무 관계 정산 시까지
    2. 민원사무 처리 : 민원처리 종료 후 3년
    3. 온라인 결제 및 재화 등의 공급에 관한 기록 : 처리일로부터 5년
    4. 지지씨 멤버스 쿠폰 발급 및 사용에 관한 기록 : 5년 ④ 탈퇴 회원의 개인정보 처리 1. 탈퇴 회원의 개인정보는 즉시 삭제됩니다. 단 아래의 경우 30일간 보유 후 삭제합니다.
    1) 가입 혜택 반복 수령 목적의 재가입을 방치해야할 경우
    2) 단순 변심으로 정보 복구 희망할 경우

    제3조(휴면 고객 전환 및 개인정보 처리)

    ① ‘재단’은 1년 미 활동 회원의 개인정보를 분리 보관합니다. 미 활동 회원은 뮤지엄 방문, 홈페이지 로그인 등의 활동 이력이 전혀 없는 휴면 상태를 뜻하며 휴면 판단 기간은 기본 1년이며 가입 시 선택에 의해 3년으로 설정 가능합니다.
    ② 분리보관은 주 DataBase에서 분리하여 별도 저장장치에 보관됩니다.
    ③ 휴면상태의 회원이 홈페이지 로그인 시도 시 휴면회원임을 고지하고 휴대폰 점유인증을 통해 활동 상태로 복구 가능합니다.

    제4조(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재단’은 정보 주체의 개인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아니합니다. 다만, 정보 주체의 동의, 법률의 특별한 규정 등 개인정보 보호법 제17조에 해당하는 경우에만 개인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합니다.

    제5조(개인정보처리의 위탁)재단은 개인정보 처리업무를 제3자에게 위탁하지 아니합니다. 다만, 원활한 개인정보 업무처리를 위하여 위탁계약 체결 시 바로 본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공개하고, 개인정보 보호법 제17조에 따른 동의 절차 및 제26조에 따른 처리제한 절차를 이행합니다.

    제6조(정보 주체의 권리·의무 및 행사방법)

    ① 정보 주체는 ‘재단’에 대해 언제든지 개인정보와 관련하여 다음 각호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습니다.
    1. 개인정보 열람 요구
    2. 오류 등이 있으면 정정 요구
    3. 삭제요구
    4. 처리정지 요구
    ② 제1항에 따른 권리 행사는 ‘지지씨 멤버스’ 마이 멤버스 메뉴를 이용하시거나, 서면, 대표전화(031-231-7200), 전자우편, 모사전송(FAX) 등을 통하여서 하실 수 있으며 ‘재단’은 이에 대해 바로 조치하겠습니다. 정보 주체가 개인정보의 오류 등에 대한 정정 또는 삭제를 요구한 경우에는 ‘재단’은 정정 또는 삭제를 완료할 때까지 당해 개인정보를 이용하거나 제공하지 않습니다.
    ③ 제1항에 따른 권리 행사는 정보 주체의 법정대리인이나 위임을 받은 자 등 대리인을 통하여서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경우 개인정보 보호법 시행규칙 별지 제11호 서식에 따른 위임장을 제출하셔야 합니다.
    ④ 개인정보 열람 및 처리정지 요구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35조 제4항, 제37조 제2항에 의하여 정보 주체의 권리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⑤ 개인정보의 정정 및 삭제 요구는 다른 법령에서 그 개인정보가 수집 대상으로 명시되어 있는 경우에는 그 삭제를 요구할 수 없습니다.
    ⑥ ‘재단’은 정보 주체 권리에 따른 열람의 요구, 정정·삭제의 요구, 처리정지의 요구 시 열람 등 요구를 한 자가 본인이거나 정당한 대리인인지를 확인하며, 이를 위해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여권·가족관계증명서 등의 신분증명서를 요구할 수 있습니다.
    ⑦ 정보 주체는 개인정보 보호법 등 관계 법령을 위반하여 ‘재단’이 처리하고 있는 정보 주체 본인이나 타인의 개인정보 및 사생활을 침해하여서는 아니 됩니다.

    제7조(처리하는 개인정보 항목)‘재단’은 다음의 개인정보 항목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1. ‘지지씨 멤버스’ 회원 가입 및 관리 · 필수항목 : 성명, 아이디(전자우편 주소), 비밀번호, 거주지, 관심 기관 · 선택항목 : SMS 수신, 뉴스레터 수신
    2. 민원사무 처리(상담 게시판) · 필수항목 : 성명, 휴대폰, 전자우편 주소
    3. 교육/행사 참여 · 필수항목 : 참가자 이름 · 선택항목 : 성별, 출생 연도, 전화번호
    4. 대관 신청 · 필수항목 : 전화번호, 이름 · 선택항목 : 단체명
    5. 단체관람 신청 · 필수항목 : 인솔자 이름, 전화번호 · 선택항목 : 주소지, 출생 연도
    6.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자동으로 생성·수집되는 개인정보 항목이 있는 경우) ·IP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기록, 방문기록, 불량 이용기록 등

    제8조(개인정보의 파기)

    ①‘재단’은 개인정보 보유 기간의 경과, 처리목적 달성 등 개인정보가 불필요하게 되었을 때는 바로 해당 개인정보를 파기합니다.
    ② 정보 주체로부터 동의받은 개인정보 보유 기간이 지나거나 처리목적이 달성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법령에 따라 개인정보를 계속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개인정보(또는 개인정보파일)를 별도의 데이터베이스(DB)로 옮기거나 보관 장소를 달리하여 보존합니다.
    ③ 개인정보 파기의 절차 및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파기 절차 · ‘재단’은 파기하여야 하는 개인정보에 대해 개인 정보책임자의 책임하에 내부방침 및 관련 법령에 따라 안전하게 파기합니다. · ‘재단’은 파기 사유가 발생한 개인정보를 선정하고, ‘재단’의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의 승인을 받아 개인정보를 파기합니다.
    2. 파기방법 · ‘재단’은 종이에 출력된 개인정보는 분쇄기로 분쇄하거나 소각을 통하여 파기합니다. 전자적 파일 형태의 정보는 기록을 재생할 수 없는 기술적 방법을 사용합니다.

    제9조(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① ‘재단’은 개인정보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다음과 같은 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1. 관리적 조치 : 내부관리계획 수립·시행, 정기적 직원 교육 등
    2. 기술적 조치 : 개인정보처리시스템 등의 접근 권한 관리, 접근통제시스템 설치, 고유 식별정보 등의 암호화, 보안프로그램 설치
    3. 물리적 조치 : 전산실, 자료보관실 등의 접근통제
    ② ‘재단’은 해킹 등에 대비하여 다음과 같은 대책을 취하고 있습니다.
    1. ‘재단’은 백신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컴퓨터바이러스에 의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백신 프로그램은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되며 갑작스러운 바이러스가 출현할 경우 백신이 나오는 즉시 이를 제공함으로써 개인 정보가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고 있습니다.
    2. ‘재단’은 암호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네트워크상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는 보안장치(SSL)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제10조(개인정보 자동 수집 장치의 설치·운영 및 거부에 관한 사항)

    ① ‘재단’은 이용자에게 개별적인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용정보를 저장하고 수시로 불러오는 ‘쿠키(cookie)’를 사용합니다.
    ② 쿠키는 웹사이트를 운영하는데 이용되는 서버(http)가 이용자의 컴퓨터 브라우저에 보내는 소량의 정보이며 이용자의 PC 컴퓨터 내의 하드디스크에 저장되기도 합니다.
    1. 쿠키의 사용 목적: 이용자가 ‘지지씨 멤버스’ 내에서 열람한 콘텐츠 및 서비스 목록을 이용자에게 제공하기 위해 사용됩니다.
    2. 쿠키의 설치‧운영 및 거부 : 웹브라우저 상단의 도구> 인터넷 옵션> 개인정보 메뉴의 옵션 설정을 통해 쿠키 저장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3. 쿠키 저장을 거부할 경우 맞춤형 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② ‘재단’은 해킹 등에 대비하여 다음과 같은 대책을 취하고 있습니다.
    1. ‘재단’은 백신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컴퓨터바이러스에 의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백신 프로그램은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되며 갑작스러운 바이러스가 출현할 경우 백신이 나오는 즉시 이를 제공함으로써 개인 정보가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고 있습니다.
    2. ‘재단’은 암호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네트워크상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는 보안장치(SSL)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제11조(개인정보 보호 책임자에 관한 사항)

    ① ‘재단’은 개인정보 처리에 관한 업무를 총괄해서 책임지고, 개인정보 처리와 관련한 정보 주체의 불만 처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를 지정하고 있습니다.

    ▶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성 명 : 이영진
    직 책 : 경영본부장
    직 급 : 본부장
    연 락 처 : 031-231-7203
    전자우편 : ※개인정보 보호 담당 부서로 연결됩니다.

    ▶ 개인정보 보호 담당 부서
    부 서 명 : 통합홍보팀
    담 당 자 : 황록주
    연 락 처 : 031-231-7261
    전자우편 : webmaster@ggcf.or.kr
    ② 정보주체께서는‘재단’의 서비스(또는 사업)를 이용하시면서 발생한 모든 개인정보 보호 관련 문의, 불만 처리, 피해구제 등에 관한 사항을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및 담당 부서로 문의하실 수 있습니다. ‘재단’은 정보 주체의 문의에 대해 바로 답변 및 처리해 드릴 것입니다. 제12조(개인정보 열람 청구)① 정보 주체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35조에 따른 개인정보의 열람 청구를 아래의 부서에 할 수 있습니다. ‘재단’은 정보 주체의 개인정보 열람 청구가 신속하게 처리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개인정보 열람 청구 접수·처리부서
    부 서 명 : 통합홍보팀
    담 당 자 : 황록주
    연 락 처 : 031-231-7261
    전자우편 : webmaster@ggcf.or.kr
    팩 스 : 031-236-0166

    ② 정보 주체께서는 제1항의 열람 청구 접수·처리부서 이외에, 행정안전부의 ‘개인정보보호 종합지원 포털’ 웹사이트(www.privacy.go.kr)를 통하여서도 개인정보 열람 청구를 하실 수 있습니다.

    ▶ 행정안전부 개인정보보호 종합지원 포털 → 민원마당 → 개인정보 열람 등 요구(실명인증 필요) 제13조(권익침해 구제방법)① 정보 주체는 아래의 기관에 대해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피해구제, 상담 등을 문의하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기관은 ‘재단’과는 별개의 기관으로서, ‘재단’의 자체적인 개인정보 불만 처리, 피해구제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시거나 보다 자세한 도움이 필요하시면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개인정보보호 종합지원 포털 (행정안전부 운영)
    소관업무 : 개인정보 침해사실 신고, 상담 신청, 자료제공
    홈페이지 : www.privacy.go.kr
    전 화 : 02-6952-8650

    ▶ 개인정보침해 신고센터 (한국인터넷진흥원 운영)
    소관업무 : 개인정보 침해 사실 신고, 상담 신청
    홈페이지 : privacy.kisa.or.kr
    전자우편 : privacyclean@kisa.or.kr
    전 화 : (국번 없이) 118(ARS 내선 2번)
    주 소 : (58324) 전남 나주시 진흥길 9(빛가람동 301-2) 3층 개인정보침해 신고센터

    ▶ 개인정보 분쟁 조정위원회 (한국인터넷진흥원 운영)
    소관업무 : 개인정보 분쟁 조정신청, 집단분쟁 조정 (민사적 해결)
    홈페이지 : kopico.go.kr
    전 화 : 1833-6972
    주 소 : (03171)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209 정부서울청사 4층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소관업무 : 개인정보 침해 관련 형사사건 문의 및 신고
    홈페이지 : cyberbureau.police.go.kr
    전 화 : (국번 없이) 182
    주 소 :(03739)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97 제14조(개인정보 처리방침 변경)

    ① 이 개인정보 처리방침은 2019.10.18.부터 적용됩니다.
    ② 이전의 개인정보 처리방침은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