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    EN

[Nam June Paik Art Center’s photography collection] Into the scenes where anything could happen

[Nam June Paik Art Center’s photography collection] Into the scenes where anything could happen

The photographic collection of Nam June Paik Art Center (NJPAC) is focused on experimental avant-garde performances flourishing in Europe in the late 1950s and early 60s when Nam June Paik was about to enter the art world. Photographs of his first solo exhibition held in Germany in 1963 take up significant part of the collection, too. Paik’s artistic spirit deeply rooted in these early practices came to open up a new land of media art. These photographs are thus crucial in that the documentation of historical events leads you to hark back to the origin of his media art. This is enabled by the inherent nature of photography that a moment photographically captured by chance provides a pleasure of imagining what would have happened outside of the photographic frame. The following three-part essay sketches out the NJPAC’s collection of photographs.

1. Into the scenes where anything could happen
[FIG. 1]
만프레드 레베 사진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John Cage, Françoise Deslogères, Sylvano Bussotti, Heinz-Klaus Metzger, Bernard Schultze, Jean-Pierre Wilhelm Rehearsal of Françoise Deslogères Playing on Ondes Martenot pièces of Sylvano Bussotti at Gallery 22 in Düsseldorf, 1958
20.3×25.4cm, B&W photography

Moving to Germany in 1956, Paik joined a group of artists leading the art movement of Fluxus. The events they participated in took place not in traditional museums or theaters, but in venues where boundaries could be collapsed between music, drama and visual art. One of the places was Galerie 22 in Düsseldorf. Jean-Pierre Wilhelm, art patron of the Rheinland region, opened this gallery in 1957 and organized many concerts and performances of avant-garde artists, causing a great sensation across the Düsseldorf art scene. Most notably, John Cage’s Music Walk was held here in 1958. Its score consists of a transparent sheet of paper containing intersecting lines drawn at various angles as well as five parallel lines, and pieces of paper with different numbers of points. All these form a kind of musical note which is to be played out by the piano, on radios, or with a voice. In the same year, Sylvano Bussotti officially presented his own compositions for the first time. FIG. 1 is a rehearsal of Bussotti’s Brève, a solo piece for Ondes Martenot, an early electronic keyboard invented by Maurice Martenot in 1928. This instrument can generate different notes out of monophony by varying the oscillator’s frequencies, if not polyphony. The player in the picture is Françoise Deslogères sitting next to Bussotti, with Cage looking behind and Wilhelm at the far right of the photograph.

Paik also made his debut in Galerie 22 with an official premiere of Hommage à John Cage. While playing back a reel tape of collaged sound recordings from classical music to everyday noise, he performed on and pulled down a prepared piano on the stage. In FIG. 2 you can see composer I-Sang Yun standing next to Paik among the concert’s guests. Paik had met Cage in the Darmstadt International Summer Courses for New Music in 1958, which profoundly changed his thinking of art. He intended Hommage à John Cage to show Cage’s influence upon him and also his eagerness to surpass Cage. After Cage passed away in 1992, Paik wrote how influential Cage was for his life, saying that he met Cage in 1958 so 1957 is 1 B.C. (Before Cage), and that because Cage died in 1992, 1993 is A.D. 1 (After Death).

[FIG. 2]
만프레드 레베 사진2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I-Sang Yun, Nam June Paik; Nam June Paik, “Hommage à John Cage” Gallery 22 in Düsseldorf, 1959
20.3×25.4cm, B&W photography

[FIG. 3]

만프레드 레베 사진3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Hans G Helms, Nam June Paik, Sylvano Bussotti; Nam June Paik, Auffuhrung von Nam June Paiks,”Hommage à John Cage” Atelier in Köln, 1959
20.3×25.4cm B&W photography,

Just before the premiere in Düsseldorf, Hommage à John Cage was performed as a kind of preview in Paik’s studio in Köln for a group of fellow artists. FIG. 3 shows the Cologne preview, where you can see Hans G. Helms at a prepared piano and Paik and Bussotti standing behind. It was again staged next year in the atelier of Mary Bauermeister in Köln – Bauermeister later became a close friend of Paik’s and shared artistic practices by exchanging letters with him up to the early 1970s. Her Cologne atelier was a stronghold of artistic experimentation and often a venue for premieres of Fluxus performances. In June 1960, Counter-Festival (Contre-Festival zum Kölner IGNM-Fest) was organized here against the conservatism of International Society for New Music (IGNM, Internationale Gesellschaft für Neue Musik). Some artists from IGNM, and others who were ruled out by jury members of IGNM were gathered in the atelier for readings, happenings and musical concerts. One of these was Paik’s Hommage à John Cage.

[FIG. 4]
만프레드 레베 사진4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Nam June Paik, Neo-Dada in der Music, A performance at Kammerspiele in Dusseldorf, 1962
20.3×25.4cm, B&W photography

Among the occasions where Paik’s early performances were premiered was Neo-Dada in der Musik in the Kammerspiele Theater, Düsseldorf in 1962. Co-directed by Paik and George Maciunas, this Fluxus event featured Carlheinz Caspari, Ben Patterson, Tomas Schmit and Wolf Vostell, with Jean-Pierre Wilhelm’s opening remarks. FIG. 4 shows parallel performances of artists including Paik’s in Neo-Dada in der Musik. Here Paik performed for the first time One for Violin Solo and Sonata Quasi Una Fantasia. For the latter, Paik played Beethoven’s Piano Sonata No.14, popularly known as Moonlight Sonata, taking off his clothes like striptease. Borrowing Beethoven’s own title, Paik layered it with a sexual metaphor so that the ‘fantasy’ became a double entendre. One for Violin Solo was a performance in which Paik lifted up a violin very slowly and intently and then smashed it with one blow on the table. In the audience there was the first violinist of Düsseldorf Symphony Orchestra. Aware that Paik would destroy the musical instrument, he shouted “Save the violin!” in the middle of the performance, and Joseph Beuys and Konrad Klaphek shouting back “Don’t interrupt the concert!” stopped the violinist and kicked him out. This prompted a newspaper article headlined “A Concert Expelling the Audience.” Writing down this anecdote, Paik wittily commented that he did not understand why the violinist came to his concert in the first place. In addition to these two works, Paik’s repertoire also included Smile Gently – Etude Platonique No.5 and Bagatelles Americaines.

[FIG. 5]
만프레드 레베 사진 5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Benjamin Patterson,”Paper Piece”, 1960, Festum Fluxorum Fluxus, Musik und Antimusik- Das Instrumentale Theater, Staatliche Kunstakademie in Düsseldorf, 1963
20.3×25.4cm, B&W photography

After Neo-Dada in der Musik, Beuys proposed to Paik his exhibition in Kunstakademie Düsseldorf where Beuys held a teaching post. Instead of his own show, Paik came up with a Fluxus event, which was then combined with Maciunas’ Fluxus tours coming through Wiesbaden, Copenhagen and Paris. Finally in February 1963, the Fluxus festival entitled Festum Fluxorum Fluxus, Musik und Antimusik – Das Instrumentale Theater was realized in Staatliche Kunstakademie Düsseldorf. In the first evening of Festum Fluxorum Fluxus, a large sheet of paper was stretched out at the stage behind which Jean-Pierre Wilhelm gave an introductory speech. Then another large sheet paper was rolled out above the audience. It was the beginning of Benjamin Patterson’s Paper Piece. Patterson’s score written in 1960 contains instructions for paper actions to fold, rip, crush, rub and throw away strips of paper over the audience. With the sounds of crumpling and tearing paper behind, holes appeared on the onstage paper screen one by one. As performers threw wadded paper balls onto the audience, the holes were getting bigger and bigger as shown in FIG. 5. The performance came to a close with the paper remains scattered across the floor. Patterson’s Paper Piece is regarded as one of the first Fluxus attempts to directly engage with the audience.

[FIG. 6]
만프레드 레베 사진 6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George Maciunas dirigiert Dick Higgins’ ,,Constellation No. 7”, 1959 Wolf Vostell, Tomas Schmit, Frank Trowbridge, Bengt af Klintberg, Arthur Köpcke, Daniel Spoerri, Nam June Paik, 1959
20.3×25.4cm, B&W photography

Nam June Paik은 《페스텀 플럭소럼 플럭서스》에서 공연자로도 여러 퍼포먼스에 참여했다. 딕 히긴스의 《별자리 7번》과 《그래피스 119번》도 그 중 하나다. 히긴스는 개별 소리 단위를 이벤트라 칭하고 이 이벤트들이 모여 성좌를 이룬다는 개념으로 《별자리》 시리즈를 Curator하였다. 현이나 징, 벨, 관, 혹은 목소리로, 명확하게 구분되는 하나의 타악적 요소와 1초 이하의 울림이 있는 소리들을 복수의 공연자가 동시에 만들어내는 작곡이다. [photography 6]에서 《별자리 7번》을 지휘하는 사람은 조지 마치우나스이고, 왼쪽부터 볼프 포스텔, 토마스 슈미트, 프랭크 트로브리지, 벵트 아우프 클린트베르크, 아서 쾨프케, 다니엘 스포에리, 그리고 Nam June Paik이다.

[FIG. 7]
만프레드 레베 사진 7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Dick Higgins’ “Graphis 119″, 1962, Dick Higgins, Frank Trowbridge, Nam June Paik, Joseph Beuys, Tomas Schmit, Bengt af Klintberg, Wolf Vostell, Alison Knowles, Daniel Spoerri, Festum Fluxorum Fluxus, Musik und Antimusik- Das Instrumentale Theater, Staatli, 1963
20.3×25.4cm, B&W photography

[FIG. 8]
만프레드 레베 사진 8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George Maciunas, “In Memoriam Adriano Olivetti”, 1961, Festum Fluxorum Fluxus, Musik und Antimusik- Das Instrumentale Theater, Staatliche Kunstakademie Düsseldorf, 1963
20.3×25.4cm, B&W photography

In Festum Fluxorum Fluxus, Paik also played a performer’s role in different gigs like Dick Higgins’ Constellation and Graphis. Producing a series of Constellation, Higgins referred to individual sound units as events, with several events making up a constellation. He composed works in which sounds are made simultaneously by several performers using strings, gongs, bells, tubes, or voices, with a clearly defined percussive attack and a delay of no longer than a second. In FIG. 6, you can see the performance of Constellation No.7 featuring Wolf Vostell, Tomas Schmit, Frank Trowbridge, Bengt af Klintberg, Arthur Køpcke, Daniel Spoerri and Paik, along with conductor Maciunas.

For Graphis, Higgins took inspiration partly from John Cage, with whom he studied in 1958. Against the traditional theater that specified what performers should do and say by means of scripts made up of a sequence of events, the Graphis series was in pursuit of an ‘abstract’ style of plays freed of any fixed time structures and acting conventions. Its graphic notations were all about movements and sounds which could be produced by or with the human body, as if calligraphically, out of the material settings of the stage. Among over 130 pieces of this series, FIG. 7 is Graphis No.119 in Festum Fluxorum Fluxus in which large wooden blocks were pushed across the stage first, and then Higgins walked to the stage, followed by Trowbridge, Paik, Beuys, Schmit, Køpcke, Vostell, Maciunas, Spoerri, and Alison Knowles. Leaning forward and watching the ground, they were attentive to Higgins reciting his score.

Paik was featured in Maciunas’ In Memoriam Adriano Olivetti, too. Adriano Olivetti was an Italian engineer and entrepreneur known worldwide for manufacturing Olivetti typewriters, calculators and computers. Maciunas’ score is based on used tapes from an Olivetti adding machine. Every performer has paper strips from the calculator in their hands, and each time a number assigned to them respectively on the paper comes to the row, the performer executed a small specific action allocated for the number, such as: to fold and unfold an umbrella, to blow a whistle, to jump up and down, to make a deep bow, to give a salute, to outstretch a finger at someone or something. The performers in Festum Fluxorum Fluxus were Klintberg, Trowbridge, Schmit, Vostell, Køpcke, Spoerri, and Emmett Williams. Second from the left of FIG. 8 is Paik wearing a round cap.

[FIG. 9]
만프레드 레베 사진 9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Nam June Paik, “Young Penis Symphony”, 1962, Festum Fluxorum Fluxus, Musik und Antimusik- Das Instrumentale Theater, Staatliche Kunstakademie Düsseldorf, 1963
20.3×25.4cm, B&W photography

[FIG. 10]
만프레드 레베 사진 10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Young Penis Symphonie, Kölnischer Kunstverein, 1986
20.3×25.4cm, color photography

Above all, Festum Fluxorum Fluxus was where Paik presented his most provocative performances. One of them is Young Penis Symphony. Paik composed a series of Fluxus scores called Symphony, and in the 1973 writing My Symphonies he explained about them. The first one is Young Penis Symphony written in 1962 and published in Décollage No.2 the same year. Symphony for Twenty Rooms written in 1962 was published in Fluxus Anthology in 1963, thus No.2. On writing the score of Young Penis Symphony, Paik added a note that its actual performance was scheduled for about 1984, meaning that he did not expect it to be on stage in the near future. The score specifies that ten young men standing behind a large sheet of paper poke their erect penises through the paper towards the audience one at a time. FIG. 9 is a picture of this performance in Festum Fluxorum Fluxus. When Patterson’s Paper Piece was in progress, with paper balls thrown onto the audience, another large sheet of paper was set up. Then young male performers standing behind stuck their fingers through the paper instead of penises. This symphony was performed later correctly as prescribed by the original score, in a private event organized by Ken Friedman in La Mamelle, San Francisco in 1976, and in the exhibition Die 60er Jahre, Kölns Weg zur Kunstmetropole, Vom Happening zum Kunstmarkt, in Kölnischer Kunstverein in 1986. FIG. 10 is the Cologne performance.

[FIG. 11]
만프레드 레베 사진 11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 Dick Higgins begleitet, “Litany and Response No.2 for Alison Knowles” von Emmett Williams, Festum Fluxorum Fluxus, Musik und Antimusik- Das Instrumentale Theater, Staatliche Kunstakademie Düsseldorf, 1963
20.3×25.4cm, color photography

The ending of Festum Fluxorum Fluxus was Paik’s Fluxus Champion Contest whose instructions are as follows: performers gather around a large tub or bucket on stage; all piss into the bucket; as each pisses, he sings his national anthem; when any contestant stops pissing, he stops singing; and the last performer left singing is the champion. FIG. 11 shows participating artists from different nationalities standing in a circle around a bucket to perform this score and Paik timing it with a stopwatch. It was Trowbridge from the US that won this contest with a record of 59.7 seconds and was honored with the US national anthem. In a postscript called ‘afterlude’ to his first solo show Exposition of Music – Electronic Television held in March of the same year, Paik mentioned: his television is like Fluxus Champion Contest in that it is “NOT the expression of my personality, but merely a “PHYSICAL MUSIC”. Through such works as Fluxus Champion Contest and Young Penis Symphony, Paik brought taboos into his works of art and challenged norms and canons of social authorities while at the same time searching for novel ways to examine sensory dimension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body and the world.

[FIG. 12]
만프레드 레베 사진 12 이미지입니다
Manfred Leve , Dick Higgins begleitet, “Litany and Response No.2 for Alison Knowles” von Emmett Williams, Festum Fluxorum Fluxus, Musik und Antimusik- Das Instrumentale Theater, Staatliche Kunstakademie Düsseldorf, 1963
20.3×25.4cm, color photography

As well as figures and actions, these photographs hint at something interesting from the background. In FIG. 12 where Higgins is playing Litany Piano Piece for Emmett Williams at Festum Fluxorum Fluxus, what you can find out in the black board behind his piano leaning against the wall is Korean words in neat handwriting. “Ladies and gentlemen, we the Fluxus members are deeply grateful to you for coming to this event despite the freezing weather. On the same black board in FIG. 11 part of the Korean words of greetings was erased and the title Fluxus Champion Contest was written over it. From these photographs it can be speculated how the event’s physical backdrop was constructed and how its programs proceeded along. Another indication is Paik’s humorous disposition such that he wrote welcome remarks in a respectful tone, contrary to the subversiveness of the performances, even in Korean, a language that most of the participants attending the event would not understand.

The photographs explored so far were taken by Manfred Leve. “The young man who often hovered around Jean-Pierre Wilhelm’s gallery now became a bureaucratic director of Federal Labor Office. In his underground days, however, he took very artistic and ingenious photographs of German avant-garde art. It would not be possible to publish a book about German art without his photographs. Whenever he has a little time available from the duties of civil service, he diligently takes a photograph even now.” This is a paragraph from Beuys Box that Paik wrote in 1986. Photographs taken by the person hanging around free-spirited artists of the time, still demonstrate the capacity to convey their vigor and liveliness today.

Writer : Seong Eun Kim
An anthropologist specializing in museology and contemporary art, Kim’s areas of research interest include the material and bodily agency of media art and the sensorial dimensions of art museums in performing knowledge. Having worked in Nam June Paik Art Center from 2011 to 2014, Kim is now in charge of education and public programs in Leeum, Samsung Museum of Art.

List

Contact

  • TEL + 82-31-201-8500
    FAX +82-31-201-8530
       
    Exhibition / exhibition@njpartcenter.kr
    PR / press@njpartcenter.kr
    Education / edu@njpartcenter.kr
    Reservation / reservation@njpartcenter.kr
    Archive・Library / library@njpartcenter.kr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2019년10월18일 시행)| 개인정보처리방침

    경기문화재단(이하 ‘재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정보 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고충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 처리지침을 수립·공개합니다. 본 방침은 2019년 10월 18일부터 시행되며, 이를 개정하는 경우 웹사이트 공지사항(또는 서면‧전자우편‧전화‧SMS 등의 방법으로 전체 및 개별공지)을 통하여 공지하겠습니다.

    제1조(개인정보의 처리목적)‘재단’은 다음의 목적을 위하여 개인정보를 처리합니다. 처리하고 있는 개인정보는 다음의 목적 이외의 용도로는 이용되지 않으며 이용 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할 예정입니다.

    ① 통합홈페이지 회원 가입 및 관리 회원 가입 의사 확인, 회원제 서비스 제공에 따른 본인 식별·인증, 회원자격 유지·관리, 제한적 본인 확인제 시행에 따른 본인확인, 서비스 부정 이용 방지, 만 14세 미만 아동의 개인정보 처리 시 법정대리인의 동의 여부 확인, 각종 고지·통지, 고충 처리 등을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처리합니다.
    ② 민원사무 처리 민원인의 신원 확인, 민원사항 확인, 사실조사를 위한 연락·통지, 처리 결과 통보 등의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처리합니다.
    ③ 아래 서비스의 이용과 관련하여 개인정보를 처리합니다.
    1. ‘재단’이 제공하는 교육/행사에의 참여
    2. ‘재단’이 운영하는 공간(공연장, 기타)의 대관 예약
    3. ‘재단’이 운영하는 박물관, 미술관 등의 단체관람 예약
    4. ‘재단’이 운영하는 뮤지엄숍 상품 구매 시 쿠폰 서비스의 제공
    5. ‘재단’에서 실시하는 이벤트에 대한 정보 제공
    6. 뉴스레터, 알림톡 발송 등 회원이 허용한 범위 내에서‘재단’의 정보 제공

    제2조(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① ‘재단’은 법령에 따른 개인정보 보유·이용 기간 또는 정보 주체로부터 개인정보의 수집 시에 동의받은 개인정보 보유·이용 기간 내에서 개인정보를 처리·보유합니다.
    ② 기존‘재단’홈페이지(ggcf.kr)회원이 지지씨 멤버스로 재가입한 경우, 지지씨 멤버스에서는 본인 인증절차를 통해 기존 활동 이력을 열람할 수 있습니다. 지지씨 멤버스는 기존 정보를 이용하여 뉴스레터 발송 등 회원의 허용범위 내에서 활용이 가능합니다.
    ③ 각각의 개인정보 처리 및 보유 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지지씨 멤버스’ 회원 가입 및 관리, 서비스 이용 :‘재단’ 통합 홈페이지 가입 시부터 탈퇴 시까지 보관하되 휴면 고객으로 전환 후 5년 이내에 활동회원으로 전환되지 않으면 삭제 처리합니다. 다만, 다음의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해당 사유 종료 시까지
    1) 관계 법령 위반에 따른 수사·조사 등이 진행 중인 경우에는 해당 수사·조사 종료 시까지
    2) 홈페이지 이용에 따른 채권·채무 관계 잔존 시에는 해당 채권·채무 관계 정산 시까지
    2. 민원사무 처리 : 민원처리 종료 후 3년
    3. 온라인 결제 및 재화 등의 공급에 관한 기록 : 처리일로부터 5년
    4. 지지씨 멤버스 쿠폰 발급 및 사용에 관한 기록 : 5년 ④ 탈퇴 회원의 개인정보 처리 1. 탈퇴 회원의 개인정보는 즉시 삭제됩니다. 단 아래의 경우 30일간 보유 후 삭제합니다.
    1) 가입 혜택 반복 수령 목적의 재가입을 방치해야할 경우
    2) 단순 변심으로 정보 복구 희망할 경우

    제3조(휴면 고객 전환 및 개인정보 처리)

    ① ‘재단’은 1년 미 활동 회원의 개인정보를 분리 보관합니다. 미 활동 회원은 뮤지엄 방문, 홈페이지 로그인 등의 활동 이력이 전혀 없는 휴면 상태를 뜻하며 휴면 판단 기간은 기본 1년이며 가입 시 선택에 의해 3년으로 설정 가능합니다.
    ② 분리보관은 주 DataBase에서 분리하여 별도 저장장치에 보관됩니다.
    ③ 휴면상태의 회원이 홈페이지 로그인 시도 시 휴면회원임을 고지하고 휴대폰 점유인증을 통해 활동 상태로 복구 가능합니다.

    제4조(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재단’은 정보 주체의 개인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아니합니다. 다만, 정보 주체의 동의, 법률의 특별한 규정 등 개인정보 보호법 제17조에 해당하는 경우에만 개인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합니다.

    제5조(개인정보처리의 위탁)재단은 개인정보 처리업무를 제3자에게 위탁하지 아니합니다. 다만, 원활한 개인정보 업무처리를 위하여 위탁계약 체결 시 바로 본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공개하고, 개인정보 보호법 제17조에 따른 동의 절차 및 제26조에 따른 처리제한 절차를 이행합니다.

    제6조(정보 주체의 권리·의무 및 행사방법)

    ① 정보 주체는 ‘재단’에 대해 언제든지 개인정보와 관련하여 다음 각호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습니다.
    1. 개인정보 열람 요구
    2. 오류 등이 있으면 정정 요구
    3. 삭제요구
    4. 처리정지 요구
    ② 제1항에 따른 권리 행사는 ‘지지씨 멤버스’ 마이 멤버스 메뉴를 이용하시거나, 서면, 대표전화(031-231-7200), 전자우편, 모사전송(FAX) 등을 통하여서 하실 수 있으며 ‘재단’은 이에 대해 바로 조치하겠습니다. 정보 주체가 개인정보의 오류 등에 대한 정정 또는 삭제를 요구한 경우에는 ‘재단’은 정정 또는 삭제를 완료할 때까지 당해 개인정보를 이용하거나 제공하지 않습니다.
    ③ 제1항에 따른 권리 행사는 정보 주체의 법정대리인이나 위임을 받은 자 등 대리인을 통하여서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경우 개인정보 보호법 시행규칙 별지 제11호 서식에 따른 위임장을 제출하셔야 합니다.
    ④ 개인정보 열람 및 처리정지 요구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35조 제4항, 제37조 제2항에 의하여 정보 주체의 권리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⑤ 개인정보의 정정 및 삭제 요구는 다른 법령에서 그 개인정보가 수집 대상으로 명시되어 있는 경우에는 그 삭제를 요구할 수 없습니다.
    ⑥ ‘재단’은 정보 주체 권리에 따른 열람의 요구, 정정·삭제의 요구, 처리정지의 요구 시 열람 등 요구를 한 자가 본인이거나 정당한 대리인인지를 확인하며, 이를 위해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여권·가족관계증명서 등의 신분증명서를 요구할 수 있습니다.
    ⑦ 정보 주체는 개인정보 보호법 등 관계 법령을 위반하여 ‘재단’이 처리하고 있는 정보 주체 본인이나 타인의 개인정보 및 사생활을 침해하여서는 아니 됩니다.

    제7조(처리하는 개인정보 항목)‘재단’은 다음의 개인정보 항목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1. ‘지지씨 멤버스’ 회원 가입 및 관리 · 필수항목 : 성명, 아이디(전자우편 주소), 비밀번호, 거주지, 관심 기관 · 선택항목 : SMS 수신, 뉴스레터 수신
    2. 민원사무 처리(상담 게시판) · 필수항목 : 성명, 휴대폰, 전자우편 주소
    3. 교육/행사 참여 · 필수항목 : 참가자 이름 · 선택항목 : 성별, 출생 연도, 전화번호
    4. 대관 신청 · 필수항목 : 전화번호, 이름 · 선택항목 : 단체명
    5. 단체관람 신청 · 필수항목 : 인솔자 이름, 전화번호 · 선택항목 : 주소지, 출생 연도
    6.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자동으로 생성·수집되는 개인정보 항목이 있는 경우) ·IP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기록, 방문기록, 불량 이용기록 등

    제8조(개인정보의 파기)

    ①‘재단’은 개인정보 보유 기간의 경과, 처리목적 달성 등 개인정보가 불필요하게 되었을 때는 바로 해당 개인정보를 파기합니다.
    ② 정보 주체로부터 동의받은 개인정보 보유 기간이 지나거나 처리목적이 달성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법령에 따라 개인정보를 계속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개인정보(또는 개인정보파일)를 별도의 데이터베이스(DB)로 옮기거나 보관 장소를 달리하여 보존합니다.
    ③ 개인정보 파기의 절차 및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파기 절차 · ‘재단’은 파기하여야 하는 개인정보에 대해 개인 정보책임자의 책임하에 내부방침 및 관련 법령에 따라 안전하게 파기합니다. · ‘재단’은 파기 사유가 발생한 개인정보를 선정하고, ‘재단’의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의 승인을 받아 개인정보를 파기합니다.
    2. 파기방법 · ‘재단’은 종이에 출력된 개인정보는 분쇄기로 분쇄하거나 소각을 통하여 파기합니다. 전자적 파일 형태의 정보는 기록을 재생할 수 없는 기술적 방법을 사용합니다.

    제9조(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① ‘재단’은 개인정보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다음과 같은 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1. 관리적 조치 : 내부관리계획 수립·시행, 정기적 직원 교육 등
    2. 기술적 조치 : 개인정보처리시스템 등의 접근 권한 관리, 접근통제시스템 설치, 고유 식별정보 등의 암호화, 보안프로그램 설치
    3. 물리적 조치 : 전산실, 자료보관실 등의 접근통제
    ② ‘재단’은 해킹 등에 대비하여 다음과 같은 대책을 취하고 있습니다.
    1. ‘재단’은 백신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컴퓨터바이러스에 의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백신 프로그램은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되며 갑작스러운 바이러스가 출현할 경우 백신이 나오는 즉시 이를 제공함으로써 개인 정보가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고 있습니다.
    2. ‘재단’은 암호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네트워크상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는 보안장치(SSL)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제10조(개인정보 자동 수집 장치의 설치·운영 및 거부에 관한 사항)

    ① ‘재단’은 이용자에게 개별적인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용정보를 저장하고 수시로 불러오는 ‘쿠키(cookie)’를 사용합니다.
    ② 쿠키는 웹사이트를 운영하는데 이용되는 서버(http)가 이용자의 컴퓨터 브라우저에 보내는 소량의 정보이며 이용자의 PC 컴퓨터 내의 하드디스크에 저장되기도 합니다.
    1. 쿠키의 사용 목적: 이용자가 ‘지지씨 멤버스’ 내에서 열람한 콘텐츠 및 서비스 목록을 이용자에게 제공하기 위해 사용됩니다.
    2. 쿠키의 설치‧운영 및 거부 : 웹브라우저 상단의 도구> 인터넷 옵션> 개인정보 메뉴의 옵션 설정을 통해 쿠키 저장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3. 쿠키 저장을 거부할 경우 맞춤형 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② ‘재단’은 해킹 등에 대비하여 다음과 같은 대책을 취하고 있습니다.
    1. ‘재단’은 백신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컴퓨터바이러스에 의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백신 프로그램은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되며 갑작스러운 바이러스가 출현할 경우 백신이 나오는 즉시 이를 제공함으로써 개인 정보가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고 있습니다.
    2. ‘재단’은 암호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네트워크상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는 보안장치(SSL)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제11조(개인정보 보호 책임자에 관한 사항)

    ① ‘재단’은 개인정보 처리에 관한 업무를 총괄해서 책임지고, 개인정보 처리와 관련한 정보 주체의 불만 처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를 지정하고 있습니다.

    ▶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성 명 : 이영진
    직 책 : 경영본부장
    직 급 : 본부장
    연 락 처 : 031-231-7203
    전자우편 : ※개인정보 보호 담당 부서로 연결됩니다.

    ▶ 개인정보 보호 담당 부서
    부 서 명 : 통합홍보팀
    담 당 자 : 황록주
    연 락 처 : 031-231-7261
    전자우편 : webmaster@ggcf.or.kr
    ② 정보주체께서는‘재단’의 서비스(또는 사업)를 이용하시면서 발생한 모든 개인정보 보호 관련 문의, 불만 처리, 피해구제 등에 관한 사항을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및 담당 부서로 문의하실 수 있습니다. ‘재단’은 정보 주체의 문의에 대해 바로 답변 및 처리해 드릴 것입니다. 제12조(개인정보 열람 청구)① 정보 주체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35조에 따른 개인정보의 열람 청구를 아래의 부서에 할 수 있습니다. ‘재단’은 정보 주체의 개인정보 열람 청구가 신속하게 처리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개인정보 열람 청구 접수·처리부서
    부 서 명 : 통합홍보팀
    담 당 자 : 황록주
    연 락 처 : 031-231-7261
    전자우편 : webmaster@ggcf.or.kr
    팩 스 : 031-236-0166

    ② 정보 주체께서는 제1항의 열람 청구 접수·처리부서 이외에, 행정안전부의 ‘개인정보보호 종합지원 포털’ 웹사이트(www.privacy.go.kr)를 통하여서도 개인정보 열람 청구를 하실 수 있습니다.

    ▶ 행정안전부 개인정보보호 종합지원 포털 → 민원마당 → 개인정보 열람 등 요구(실명인증 필요) 제13조(권익침해 구제방법)① 정보 주체는 아래의 기관에 대해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피해구제, 상담 등을 문의하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기관은 ‘재단’과는 별개의 기관으로서, ‘재단’의 자체적인 개인정보 불만 처리, 피해구제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시거나 보다 자세한 도움이 필요하시면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개인정보보호 종합지원 포털 (행정안전부 운영)
    소관업무 : 개인정보 침해사실 신고, 상담 신청, 자료제공
    홈페이지 : www.privacy.go.kr
    전 화 : 02-6952-8650

    ▶ 개인정보침해 신고센터 (한국인터넷진흥원 운영)
    소관업무 : 개인정보 침해 사실 신고, 상담 신청
    홈페이지 : privacy.kisa.or.kr
    전자우편 : privacyclean@kisa.or.kr
    전 화 : (국번 없이) 118(ARS 내선 2번)
    주 소 : (58324) 전남 나주시 진흥길 9(빛가람동 301-2) 3층 개인정보침해 신고센터

    ▶ 개인정보 분쟁 조정위원회 (한국인터넷진흥원 운영)
    소관업무 : 개인정보 분쟁 조정신청, 집단분쟁 조정 (민사적 해결)
    홈페이지 : kopico.go.kr
    전 화 : 1833-6972
    주 소 : (03171)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209 정부서울청사 4층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소관업무 : 개인정보 침해 관련 형사사건 문의 및 신고
    홈페이지 : cyberbureau.police.go.kr
    전 화 : (국번 없이) 182
    주 소 :(03739)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97 제14조(개인정보 처리방침 변경)

    ① 이 개인정보 처리방침은 2019.10.18.부터 적용됩니다.
    ② 이전의 개인정보 처리방침은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